아주 잠시여도 옷깃 스치는 것만도 안되는 수준이겠지만 당신과 뭔가 스쳤다는 그 느낌 그 자체는 고맙네요.


잊지 않아줘서 고마워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기는 일기장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였겠지만..  (0) 2017.06.24
2016년 어느 여름이었다.  (0) 2017.04.29
멍청해서 걱정된다.  (0) 2017.01.24
왠지 21세기는 말이다.  (0) 2017.01.10
2016.12.11 어제는 합주를 했고 피곤했었다.  (0) 2016.12.11
나는 오늘 너를 보았다.  (0) 2016.11.15

여러 블로그들 보니깐 도요타의 불운 어쩌구하지만 내구레이스에서 리타이어는 아무리 빨라도 그 차가 내구레이스에선 실패한 차라고 밖에 말 못하겠네요.(물론 도요타의 도전을 폄하하고 싶은건 아닙니다.)

실제로 푸조 VS 아우디가 피터지게 싸우던 디젤시대에 보면 항상 푸조가 더 나은 패스티스트 랩을 가지고도 맨날 차가 퍼져버려서 아우디에게 우승을 넘겨준 경우가 허다하죠.

작년같은 경우 정말 안타까웠지만 올해는 그저 내구레이스에 도요타가 너무 신뢰성 문제를 간과하고 임한것 아닌가 싶네요.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LMP1 클래스 같은경우 올해 아우디가 빠진 첫해이기도 하고 디젤시대의 종말. 가솔린 하이브리드 대결을 포르쉐 VS 도요타가 처음으로 하게 되었는데.

예선을 놓고 보면 도요타가 폴포지션을 따냈습니다. 7번 차량의 경우 압도적으로 빨랐고 8번 차량의 경우 2번째 퀄리파잉을 뛰지 않고 3번쨰 퀄리파잉 기록만으로 2위를 기록하면서  차량 자체의 퍼포먼스가 압도적인것을 증명하였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 두대 모두가 리타이어 했다는 것. 오히려 뒤에 LMP2 사이에 끼어있던 9번 차량이 그나마 체면치레를 해주게 되었네요.

포르쉐는 2대의 LMP1 중 한대가 리타이어 ,도요타는 3대중 2대가 리타이어 하였습니다.



도요타는 3대나 투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승하지 못한 것은 내구성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해보아야 할것 같습니다. 단순히 WEC 챔피언이라면야 지금 상황에서도 충분하겠지만  번번히 르망에서 고베를 마시는 것, 특히 이번 르망은 절대 운이 없어서 우승하지 못한게 아니라느 것입니다.

오히려 운이 좋았던 쪽은 포르쉐라고 생각됩니다. 작년에도 진짜 운좋게 마지막 랩에 도요타가 리타이어하는 기적으로 우승했었고, 올해는 반대로 도요타 리타이어 후 가볍게 1번차량이 우승하나 싶었지만 1번차 역시 리타이어. 초반에 차량결함을 겪었던 2번 차량이  꾸역꾸역 올라와 다행이도 우승했습니다. (포르쉐 브랜드 파워인가...)

결론적으로 보면 올해 달라진 규정에 LMP1 클래스들은 좀 더 빨라진 랩타입을 가져 갈수있기에 퍼포먼스를 미친듯이 키웠습니다만 신뢰성을 상당 부분 잃어버려서  ACO의 의도대로   흥미진진한 경기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시청자 입장에선 지루하지 않게 긴 경기를 볼수 있었지만 두 팀은 쫌 고민해봐야 할거 같네요.

반면 LMP2 클래스는 물론 아우디가 빠져서 포디움에 올라가기도 쉽기도 했습니다만 LMP1 클래스가 거의 모두 리타이어한 상황에서 실직적인 르망의 주인공이었다 할수 있었습니다.  24대의 차량이 출전하여 절반이 넘는 차량들이 완주에 성공하였으며, 7대의 차량이 도요타 TS050하이브리드보다 상위권에 포진하였습니다.

특히 재키찬DC레이싱 (우리가 알던 그 성룡입니다..!)은 이번 돌풍의 주역이었는데요.

중국 국적으로 출전하여서 종합 2위를 거머쥐는 쾌거를 이룩하였네요. 굉장히 부러웠습니다. 정말 이 팀이야말로 약간의 변수가 더 있었더라면 종합우승도 노려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번 규정변화로 LMP2 클래스는 전체적으로 퍼포먼스의 향상을 얻었고 동시에 오르카와 깁슨 (각각 섀시와 엔진)은 안정적인 신뢰성으로 경기내내 별탈없이 순항하였습니다.

GTE 클래스는 은근히 할말이 많은데 르망 최대의 떡밥중 하나 포드 vs 페라리는 작년에 포드의 완승에 이어 올해 티격태격할지 굉장히 기대됐는데 페라리는 생각보다 존재감이 없었다. 솔직히 포드도 쫌 웃겼는데 퀄리파잉을 씹어먹으며 엄청 기대감을 불어넣었는데 막상 본 게임에 들어가니 경기의 주인공은 애스턴마틴과 콜벳이었고 간간히 껴주는 포르쉐였다.

페라리같은 경우 사실상 메뉴팩처러 팀인 AF코르스는 한대가 겨우 PRO클래스 5위로 완주하는데 만족하였다. 작년엔 상대도 안되던 애스턴마틴과 콜벳이 갑자기 어디서 나타나서 사실상 GTE의 주인공인것마냥 드라마를 써내려가는데 눈물좀 났을 것 같다.

포르쉐 같은 경우 RR이라는 방식에 한계를 느껴서 미드쉽으로 구조를 변경하여 올해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하였지만 퀄리파잉때 보여준 단기퍼포먼스는 향상되긴 하였지만 상대적으로 느려보였고, 본 게임에 들어와선 엎치락 뒤치락 하였지만 4위에 만족하였다.

포르쉐같은경우 GTE 클래스에 고민이 많아질 것 같다. 리어 디퓨저 디자인이 상대적으로 힘들었기에 911의 상징인 RR을 포기하면서까지 이번 대회를 준비하였는데 다른 팀들의 퍼포먼스가 너무 좋아져서 여러뭐로 뭍혀버린 느낌이다.

올해 흥행과 성적 모두 잡아버린 GTE 클래스의 진정한 주인공. 애스턴 마틴.(영국 차에 프랑스 브랜드 토탈이 신경쓰이는건 어쩔수없다.) 퀄리파잉때도 상당히 좋은 성적을 내길래 신기하다 싶더니 본 게임에 들어오니 올해 마지막 피날레의 주인공이 되버렸다.

근데 당연히 콜벳이 2위겠지 했는데 포드GT가 어느 사이에 ...

두 미국 브랜드의 선전도 재밌었다.

그리고 내 주말이 사라졌다 제길.. 재밌긴 했습니다. 르망.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생중계로 밤을 세워가며 레이싱을 본건 굉장히 오랜만이었습니다. 미국의 방송국 ABC에서 중계를 해주었는데 인디500을 제대로 본적이 처음이라 흥미로웠던 점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단순한 오벌트랙(타원형 모양의 경사진 트랙)을 거의 비슷한 사양의 차량으로 주행하는 인디500 특성상 드라이버들의 실력차가 확연하게 보이는 부분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는데요.

같은 스팩의 차량을 가지고 1랩이상 차이가 날땐 선두권에 있는 드라이버의 역량이 대단하다 느꼈습니다.

다만 레드 플레그가 되면 선두권이 보는 손해가 굉장히 크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옐로우 플레그까진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레드 플레그가 뜨니깐 뭔가 경기에 김이 빠지 느낌이 들었습니다. (안전상의 이유로 레드 플레그가 뜨는건 잘 알고있습니다..!중요하고 말고요.) 

경기중 스콧 딕슨과 제이 하워드의 충돌 장명인데요. 

오벌 서킷 특성상 항시 고속주행인 상황인데 충돌하니 제가 상상한 것 이상으로 차가 높이 날아가더군요. 

보는 순간 아찔한 순간이었느데요. 반대로 멀쩡히 나오는 제이 하워드를 보곤 인디카가 얼마나 안전에 신경을 써서 제작된 차인지 다시한번 느꼈습니다.

콧핏부분은 팬스에 측면이 강하게 부딪혔는데도 불구하고 안전하게 드라이버를 보호해주는 모습은 인상 깊었습니다. 허나 오픈 휠 특성상 각도가 더 돌아서 드라이버가 바로 팬스에 닿았다 생각하면 정말 아찔한 순간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들더군요.

경기 자체는 굉장히 단순함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휠투휠이 나타나서 응원하는 선수가 추월당하거나 추월할떄 지루하진 않더라고요.

그러나 뭔가 추월하여도 짜릿한 느낌은 F1보다 덜한 것 같습니다. (아니.. 애초에 이제 F1에 추월은 없어....)

개인적으로 맘에 드는건 300KM 가까운 자동차의 속도를 잘 담아내는 카메라들, 자주 바뀌는 앵글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경기 흐름을 읽는데 크게 무리가 안생기게 하는 그래픽이나 카메라 전환이 맘에 들었습니다.

특히 차량에 설치된 카메라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모습은 꽤나 맘에 들었는데요. 그중 360도 카메라는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직접 조종은 안되지만 시청자 입장에선 좀더 가까이 현장에 간 느낌이 많이 드는 부분이었습니다.

 사실 DTM도 그렇고 굉장히 역동적인 카메라 앵글을 많이 보여주는데 반해 F1은 오히려 뭔가 되게 정적인 느낌이랄까요... 티비에서만 보는 F1은 그 속도가 잘 실감이 나지 않을정도입니다.

제가 인디500을 생중계로 보게 한 장본인. 페르난도 알론소.

솔직히 옛날엔 별로 안 좋아했던 알론소였지만 .. 어느 순간부터 안쓰럽기 시작했고 (팀 운이 너무 없어보여서...), 35세라는 나이에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모습에 박수를 치고 싶었습니다.

막상 퀄리파잉에 들어가니 5위라는 성적을 기록. (이 와중에 친근한 몬토야와 사토도 보이고...)

본격적으로 레이스에 들어가니 작년 100번째 인디카의 우승자 알렉산더 로시와 사토 타쿠마등 여러 선두권 드라이버들과 엎치락 뒷치락 하면서 흥미진진한 레이스를 이끌었습니다.

아쉽게도 엔진 블로우로 리타이어 했지만 알론소가 보여준 그 것은 그가 미하일 슈마허의 시대를 종결시켰던 그 드라이버 라는 걸 다시한번 증명하는 느낑이었고, 왜 모든 팀보스들이 항상 최고의 드라이버로 알론소를 뽑는데 주저하지 않는지 알수 있던 모습이었습니다.

알론소가 꼭 트리플 크라운은 아니더라도 앞으로 더 다양한 도전을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솔직히 처음 알론소가 등장했을때 미하일 슈마허의 커리어를 넘어설 그런 드라이버로 기대를 많이 모았었지만 제 생각엔 트리플 크라운이든 F1의 새로운 레전드가 되는 것보다 드라이버 알론소가 얼마나 재능이 넘치는지 보여주는 것에 많은 이들이 존경을 표할 것이기 떄문입니다. 

세바스티앙 로브처럼 WRC의 전설이 되어 이곳저곳 커리어를 쌓는 존재가 될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F1내에선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인사들도 많았지만 저는 좋은 도전이라고 생각합니다. (니들이 지금 맥라렌에 타보든가)

00년대 초반부터 F1을 보신 분들에겐 반가운 얼굴 몬토야와 사토.

특히 사토는 이번대회 우승자가 되어서 동양인 최초의 인디 500 우승자가 되었고, 항상 혼다빨에 힘입어 F1에 입성했다던 그 오명. (근데 BAR혼다로 포디움에 오른 몇안되는 사람)

모든걸 던져버리고 우승하였습니다. 자신의 실력으로.

항상 고생하던 그를 봐왔던 팬으로서 너무나도 기쁜 일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