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글은 아니고 그냥 생각나서 끄적여보는거다.

CVT는 나온지 오래되었지만 90년대에 제대로 상용화 되었었다.

분명히 변속감은 타의추종을 불허했지만 변속감이 없기에 스포츠한 느낌을 주기 힘들었고, 토크대응이 너무 낮아서 내구력 + 대배기량 대응을 못했었다.

사진은 자코트의 CVT미션.

무려 V6 3.5L엔진에 대응할수 있을정도로 올라왔다. 그저 기술의 발전이 놀라울따름이다. 영원히 버려질것 같던 CVT였는데 말이다.

아우디는 실제로 자사의 CVT 멀티트로닉을 적용했었으나 듀얼클러치 그리고 자동변속기의 빠른 발전으로 단종수속을 밟은거에 비하면 장족에 발전이라 할수 있겠다.

하지만 한국인들에게 CVT는 아직도 많은 편견에 휩싸여 있는데 가장 큰 편견이 내구성 편견이다. 

경차계의 부동의 베스트셀러, 전설의 시작 마티즈.

이안에 달린 CVT는 일본 경차용으로 개발되었는데 660cc급 대응인데 반해 , 마티즈는 800cc엔진을 장착하였고 변속기는 버티지 못하고 계속 퍼저버리느 불상사의 시작이 되었다.

이게 그냥 또 고장났어 하고 웃고 넘어갈게 아닌게 실제 인천대교에서 일어난 참사의 시발점이 마티즈의 CVT고장으로 차가 대교위에 멈추면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위험한(?) 물건이었던 CVT가 이렇게 발전한게 신기할 따름이다. 정말 기술이 발전하면 안되는게 없는가 보다.\


P.S> 쓰고나니 폐급 포스팅이 되었꾸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좋은 일도 아니고 유명인이니깐 사진은 따로 안가져오고 하고싶은 말만 몇개 끄적이려고한다.


분명 그녀가 한 행동이 잘못된건 사실이고 가벼운 일도 아니며, 그녀가 방송에 나온다면 우리모두 화가 날정도로 노발대발할 상황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그것이 그녀가 평소에 했었던 말들, 그리고 SNS에 적었던 그녀의 사고까지 비판받아야한다곤 생각 안한다.


그녀가 SNS에 적었던 말들중 상당수는 맞는 말이었고 우리는 그걸통해 좀더 바르게 생각했으면 한다.


물론 교훈도 있다. 그정도 파급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행동가짐도 조심히 해야한다는 것이다.


안그러면 내가 바른 소리를 해도 사람들이 봐주질 않기 때문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국수주의로 인해 생긴 보호주의무역이 세상을 고립시키고 서로간에 갈등을 유발에 결국 총성을 만들어 낼 것 같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기는 일기장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왠지 21세기는 말이다.  (0) 2017.01.10
2016.12.11 어제는 합주를 했고 피곤했었다.  (0) 2016.12.11
나는 오늘 너를 보았다.  (0) 2016.11.15
연탄이라는 존재  (0) 2016.11.11
현충일  (1) 2016.06.06
아이러니  (0) 2016.04.2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