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가 나온지 몇년이 지났고 지금은 이제 자전거전용도로도 출입이 가능하고 길을 걷다보면 어렵지 않게 만날수 있을만큼 많이 보급이 되었다.

다양한 제품들이 폴딩이 가능하여서 차량의 짐칸에 넣고 다니면서 레저용으로도 종종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걸보고 생각이 난 물건이 하나가 있다.

바로 이제 거의 40여년전에 나온 모델로 이름은 모토콤포, 시티라는 해치맥 자동차와 세트로 나온 스쿠터이다.

50cc 정도의 배기량을 가진 이 스쿠터는 단독 주행도 가능하지만 차량의 트렁크에 넣고 다니다 근거리 이동시 차량을 대신해 이동하는 용도로 쓰였다.

하지만 기술적 한계가 많았으니 가장 큰 문제라면 무게 40kg이나 되는 무게는 성인남성도 들기에 편안한 무게는 절대 아니다.

그렇게 그저 GEEK한 이동수단으로 잊혀지고 이륜차는 이륜차 독립적인 이동수단으로서 더욱이 발전하였다.

글을 쓰기전엔 미쳐 생각못하고 20여년 정도 지났을거라 생각했는데 어렸을때 모토콤포를 처음봤을떄가 20년전 물건이었다.

40여년의 시간이 지나는동안 관리가 필요한 내연기관대신 전기모터를 채택하고 알루미늄이란 소재는 보다 우리에게 친숙해졌기떄문인가.

콘센트만 찾으면 리튬이온 배터리에 충전이 가능한 모토콤포와 비슷한 크기의 바퀴를 가진 전동킥보드들의 무게는 15kg이 많다.

반도 안되는 무게인 것이다. 출력은 낮긴 하지만 대중교통이나 자동차와 연계한 근거리 이동을 하는데엔 전혀 문제가 없다.

 

당시에는 어쩔수 없이 이것저것 포기하며 만든 긱한 이동수단이 지금은 대중화되고 있다는게 재밌다.

그리고 왠지 이런 제품을 만드는건 20세기엔 항상 일본이었던 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모토콤포같은 물건을 평생 소장하고 싶다.

 

그리고 전동킥보드 사고 싶다.

 

요 며칠 웨일만 꾸준히 사용해보고 있다.

웨일에 대해 평가하자면 익숙한듯 새롭다.

일단 기존 브라우저들과 굉장히 비슷하다. 당연한 얘기겠지만 상단 탭구성부터해서 주소창에 검색어를 입력하면 입력되는 것도. 마치 내가 오늘 처음 쓰는 브라우저가 아닌듯한 편안함을 제공한다.

기본적으로 웹서핑을 하는데 인터페이스가 낯설어서 고생하는 일은 없었다.

그렇다고 웨일이 다른 브라우저랑 차별점이 없는 그런 브라우저인가? 그렇지 않다.

웨일의 가장 비쥬얼적 특징이라면 '스페이스'이다.

쉽게 태블릿에 흔히 있던 화면분할 모드같은 것인데 솔직히 개인적인 생각으론 모니터 화면은 와이드로 바뀐지 10년이 더 넘었지만 웹은 아직도 와이드를 활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때문에 그리고 요즘 유행하는 모바일 전용 페이지들을 생각하면 이 '스페이스' 기능은 화면을 굉장히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솔직히 랩탑에서도 쓰는데에는 지장없지만 21인치 이상되는 데스크탑에서 더 활용도가 높았다.


또 다른 비쥬얼적 틍징이라면 새 탭.

새 탭을 열 경우 홈으로 가게 할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시간과 날씨 그리고 미세먼지까지 알려주는 이 화면은 웹서핑을 하거나 무언가 작업을 하다가 한 템포 쉬게 해주는 느낌이 들어서 장시간의 컴퓨터 사용 중 잠깐의 휴식시간이 되어주곤 했다.

여러가지 테마변경도 가능하니 본인의 취향에 맞게 골라보자.

그리고 또 개인적으로 다른 브라우저들보다 좋았던 점중 하나라면 공용 PC 설정이다.

솔직히 일반적인 시크릿 창만으론 원활한 웹서핑이 어렵다. 하지만 그렇다고 여럿이 쓰는 컴퓨터에 함부로 이것저것 하기엔 개인정보가 너무 위험하다.

회사에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유용히 쓰는데 공용 PC로 설정해두고 웨일에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하면 클라우드 기능을 통해 모든게 내가 미리해둔 세팅으로 변환된다.

검색엔진 설정부터 시작해서 히스토리도 그대로 쓸수 있다. 굉장히 편한 부분이다. 솔직히 개인적으로 웨일에 있는 기능중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기능이다.

웨일 스토어도 운영 중이여서 좋다. 네이버가 포기하지않고 지속적으로 지원해주고 보급률만 올라간다면 많은 유저들이 확장앱들을 제작해줄거라 믿는다.

여기에 테마도 같이 스토어에서 제공하고 있는 것도 마음에 든다.


요 몇년 사이 개인적으로 네이버에서 하는 여러가지 프로젝트들을 항상 응원해왔는데 솔직히 안좋게 끝난게 몇가지 생각난다.

웨일은 그렇게 되지 않았으면 싶다. 모처럼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나왔는데 정말 괜찮은 퍼포먼스를 보여줘서 마음에 들었고 앞으로도 계속 쓰게 될까싶다.

이 OS 저 OS, 그리고 이 폰 저 폰 옮겨 다녀야하는 상황이라 이런 똑똑한 브라우저가 있다면야 웹서핑하기 더 편해질 거 같다.


이미 박스에 담아 쓰레기로 배출할까 고민중이라 사진 찍기도 귀찮다...

샤오미 MK01을 한 .. 1년반? 정도 썼는데 몇몇 키가 안눌리기 시작했다. 처음엔 인지 못하였으나 자꾸 키가 먹통이다 보니 너무나 열이 받아서 지인을 통해서 구하게 된 로지텍 키보드로 건너왔다.

샤오미 기계식 키보드에 대해 실 사용을 짧게 정리하자면 

디자인 

- 풀 알루미늄 하판은 굉장히 마음에 들었음. 6만원대에선 꿈도 못꿀 재질입니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란 말이 있지만 이 녀석 마감은 솔직히 별로다. 자세히 볼수록 저가품인게 느껴지는 퀄리티. 특히 청소하려고 분해하면 각 키들 마감은 쫌 가관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에 대해선 관대한 편이다.

-LED백라이트 탑제인데 뭔가 LED가 키를 보여주는 역할을 합니다만 빛이 덜비추어지거나 새어나가거나 하는 현상은 역시 가격대를 다시 한번 생각나게 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상한 디테일들이 넘쳐나는 기계식 키보드 시장에서 깔끔함은 탑을 달리지 않나싶다. 하지만 깔끔함 뒤에 떨어지는 마감...

- 분리되는 USB케이블은 개인적으로 엄청 마음에 들었다. 마이크로 USB 타입이기에 나중에 단선되면 바뀌야지~ 했지만 스위치가 먼저 사망한건 함정...

-한글 공식 수입제품인데 한글폰트 잘 넣긴했는데 뭔가 개인적으론 별로란 생각이 든다. 그냥 고딕체 박았어도 될듯하다.

--개인적으로 노트북 생활만 10년째하다보니깐 넘버패드에 대한 필요를 잘 못느낀다. 결국 책상을 조금이나마 넓게 쓸수 있는 텐키리스인건 마음에 든다.


성능

-무한 입력같은거 기대하지말자.

-위에서도 얘기했지만 TTC 적축은 생각보다 많이 괜찮았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쓰고싶을 정도로. 아 물론 내 돈주고 사고싶진 않다.

-맥유저라 그런데 호환은 되지만 가끔 쫌 불편하다.

-아까 말한 LED백라이트 품질문제...

-이걸로 게임을 많아한건 아닌데 (도타밖에 안한다.) 도타할때 크게 불편한건 없었다. 키씹힘이라든가. 그런 문제는 없었다.

-이건 뽑기 운도 있을거라 생각한다. 태어나서 이렇게 빨리 죽어버리는 키보드는 처음이다. 1년반이라니... 내가 그렇다고 글쟁이도 아니고 게임은 한달에 5시간 할까 말까였다. 같은 패턴으로 사용했던 구 맥북(흰둥이) 이 녀석은 거의 5년을 이것보다 하드코어하게 굴렀는데 펜타그래프임에도 불구하고 고장한번 없었다. 내구성은 기계식>펜타그래프로 알고 있는데 이 부분 실망이 제일크다. 싼게 비지떡이라 생각하고 넘어가고 저가형 키보드는 쳐다보고 싶지도 않아졌다. 

-아 그리고 중국브랜드 키보드 백도어 얘기 나올떄 낄낄 웃었는데 내 키보드가 중국브랜드다 생각하니깐 다시 쓰고 싶지 않아졌다. (이건 솔직히 심리적인 부분이 큰거 같다.)


지금은 로지텍 와이어리스 키보드 쓰는데 감성(?)은 잃었지만 사실 쓰는데 지장은 없다. 오히려 와이어리스라 편한 점도 많고 이렇게 될줄 알았으면 그냥 매직키보드나 살걸...

결론은 비추! 여러분이 직접 경험하고 싶다면 말리진 않지만 가격도 솔직히 아주 싼것도 아니고 처음살땐 그래도 지불할만했는데 고장나니 너무 아깝습니다. 


  1. 구름아홉 2019.04.16 15:00

    저두 1년 조금 넘어서 먹통이 되었는데 수입사인 여우미는
    리퍼로 교체만 가능하고 3만 + 왕복 택배비 발생...
    그냥 버리고 새로 사는 걸로 했네요.

+ Recent posts